• 커뮤니티
  • 관련 사이트
  • 간/행/물

    Introduction

    • 국제인권보
    • 인권보 칼럼
    아홉 번째 복 (2024년 2월(662호))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4-02-15 조회수 : 5 파 일 :



    몇 해 전, 안타까운 뉴스 하나가 우리에게 큰 슬픔을 안겼다. 광주 대인시장에서 천 원짜리 백반집 해 뜨는 식당을 운영하던 김선자 할머님이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었다. 김선자 할머니는 재래시장 안의 좁은 골목에서 밥과 국과 세 가지 반찬으로 차린 백반을 단돈 천 원에 팔았다. 천 원짜리 밥상은 팔면 팔수록 손해를 보는 장사였다. 가게 월세와 전기, 가스, 수도요금에도 훨씬 못 미치기 때문이다.


    세상에 이런 장사는 없다. 천 원짜리 밥상은 장사가 아니었다.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에게로 다가간 삶의 희망이었다. 싼값으로 한 끼 밥을 먹을 수 있어서가 아니다. 천 원짜리 밥상에 담긴 할머니의 사랑이 가난한 이들의 메마른 가슴을 단비처럼 촉촉이 적셔주었기 때문이다.

     

    부잣집 외동딸로 태어나 남부럽지 않게 살아온 김 할머니는 젊은 시절, 운영하던 사업이 실패하면서 빈곤의 어려움에 처하게 됐다. 그때 밥 한 끼의 소중함을 뼈저리게 체험했다고 한다. 온 가족이 참담한 나날을 어렵사리 버텨가던 가운데 교회와 이웃 등 주변에서 작은 도움을 주기 시작했고, 그 도움으로 할머니의 가정은 조금씩 다시 일어설 수 있게 됐다. 김 할머니는 그 도움의 손길을 잊을 수 없었다고 한다. 그 빚진 마음을 할머니는 어려운 사람들에게 갚기로 결심했다. 그 결심이 해 뜨는 식당의 천 원짜리 밥상으로 태어난 것이다.


    빚진 마음, 이것이 양심을 지닌 사람의 성품일 터이다. 초월자에게서 용서와 구원의 은혜를 입었다고 믿는 신앙인만이 아니다. 신앙인이든 아니든, 너 나 할 것 없이 우리 모두는 누구나 다 빚진 사람들이다. 이름 모를 타인(他人)에게도 어떤 빚이든 지고 살아가는 것이 우리 삶의 현실이다.

     

    우리가 누리는 것 가운데 무엇 하나 자신의 힘만으로 이뤄낸 것은 전혀 없다. 개인적으로는 부모와 가족, 스승과 친구와 이웃들에게 빚을 졌고, 국가적으로는 오늘의 번영을 가져다준 선인(先人), 선각자들, 땀 흘려 일하는 산업역군들, 칼바람 맞으며 거리의 쓰레기를 치우는 한겨울 새벽의 공공근로자들, 그리고 나라를 지키는 전후방 장병들에게 큰 빚을 지고 있다.


    우리나라의 복지체계는 공공의 부담률이 절대적으로 크고 민간부담도 그 대부분이 기업의 몫이다. 개인들의 자발적인 복지비용 부담은 선진국들에 비해 매우 미미한 편이다. 불우한 이웃을 배려하고 따뜻이 보살피는 일에 관한 한, 경제규모가 세계 10위권에 들어선 우리는 아직도 후진성(後進性)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주는 것 없이 받기만 하는 복지는 없다.

     

    그런데도 국가나 기업의 혜택을 바라는 복지 요구는 날이 갈수록 커져가는 추세다.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는 비정규직 근로자, 저소득 근로자, 실업자가 넘쳐나는 상황인데도, 억대 연봉을 받는 정규직 노동자들은 끊임없이 임금인상을 요구한다. 제 자식에게 기업경영권을 넘겨주는 재벌이든, 대를 이어 고용을 승계시키는 대기업 노조원이든, 거리에서 방황하는 청년실업자나 노조 근처에는 가보지도 못한 영세기업의 일용근로자들에게는 모두 딴 세상의 특권층이라는 점에서 조금도 다를 바 없다. 젊은이들이 희망을 잃어버린 사회에는 캄캄한 미래가 있을 뿐이다.


    공산주의는 실패했고, 자본주의는 타락했다. 공산주의의 유물론(唯物論)보다 더 유물론적인 물신(物神)숭배에 빠져 있는 것이 천민(賤民)자본주의 사회의 삶이다. 비인간적인 황금만능의 먹이사슬로 양극화와 사회갈등의 골이 깊어가는 오늘날, 냉혹한 약육강식(弱肉强食)의 경쟁시장에 인간의 혼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소외된 이웃 한 사람 한 사람을 넉넉히 품어 안는 따뜻한 사랑이 절실히 요청된다.


    산상수훈(山上垂訓)에서 여덟 가지 복을 가르친 예수는 또 다른 복 하나를, 아홉 번째 복을 알려주었다고 사도바울은 전한다.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이 있다.”(사도행전 20:35) 복음서들에는 없는 복이다. 산상수훈의 여덟 가지 복이 받는 복이라면, 아홉 번째 복은 주는 복, 베푸는 복이다. 저명한 의사이자 저술가인 폴 투르니에 박사도 다른 사람에게 주는 것은 곧 자기 자신에게 주는 것이라고 해석한다. 주는 것, 베푸는 것이 복이라는 뜻이다.


    주는 복, 베푸는 복을 현실로 만든 것이 김선자 할머니의 소박한 천 원짜리 밥상이었다. 김 할머니의 빚진 마음은 세상에서 가장 따뜻하고 가장 배부른 나눔의 식탁으로 태어났다. 누구인지도 모르는 타인에게 어떤 빚이든 지고 있다는 생각이 우리를 늘 무겁게 짓누른다. 가난한 이들을 위해 김 할머니를 더 가난한 자리로 내려가게 한 그 빚진 마음이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식상한 신년인사도 이제는 새해 복 많이 베푸세요라는 아홉 번째 복의 기원으로 바뀌어야 하지 않을까? <숙명여대 석좌교수>

    이전글 : 인권, 일상 그 자체에 대한 관찰 (2024년 2월 (662호))
    다음글 : 자원봉사를 통한 인권 및 복지 사각지대 제로화(2024년 2월 (662호))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