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쿠바 의사 2200명 난민 자격 인정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9-08-14 조회수 : 5 파 일 :

브라질 정부는 729일 자국에 체류 중인 쿠바 의사 2200여명의 난민 신청을 받아들여 합법적인 거주 권리를 인정하게 됐다. 브라질 정부는 쿠바 의사들을 공공의료 서비스인 통합보건시스템(SUS)에 합류시켜 활동하도록 하고 2년 후 이들의 활동 내용 등을 평가해 거주 기간을 연장해주는 방식을 적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브라질 국가난민위원회에 따르면 201811월부터 올 4월까지 브라질에 난민 신청을 한 쿠바 의사는 2209명에 이른다. 1년 전인 201711월부터 20184월의 880명보다 3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이들은 브라질 정부가 빈곤 지역 의료 서비스 확충을 위해 2013년부터 시행한 더 많은 의사들프로그램에 참여했다가 귀국하지 않고 브라질에 체류 중이다. 그러나 대부분 본업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우버 택시 운전이나 병원 행정 업무, 상업 등으로 생계를 유지하면서 생활고를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글 : EU, 터키 내 난민지원 승인
다음글 : 미국의 망명 제한 정책에 깊은 우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