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난민 강제송환 급증…500만 공포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9-08-14 조회수 : 6 파 일 :

터키와 레바논에서 최근 시리아 난민이 대거 강제 송환에 내몰린 것으로 알려지며 양국에 체류하는 500만 시리아인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터키와 레바논 이민 당국이 몇 주 전부터 시리아 난민에 대해 집중 단속·송환을 벌이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시리아 난민과 인권단체 등을 인용해 729일 보도했다. 특히 터키는 지난 주말 최대 도시 이스탄불에서 1000명이 넘는 시리아인을 구금한 후 30일 이내 출국하라고 명령했다. 출국 명령이 내려진 이스탄불의 시리아 난민들은 구금과 추방 명령 과정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일사천리로 진행됐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당국에 붙잡힌 후 이스탄불 주변의 송환센터 3곳에 분산 수용됐으며 휴대전화를 압수당해 가족과 법률대리인 등 외부와 소통이 단절된 채로 자의로 귀국에 동의한다는 서류에 강제로 서명했다고 주장했다.

이스탄불에서 경찰 검문을 받고 구금된 시리아 출신 알라아 무함마드(25)78일간 갇혀 있다가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으로 보내졌다고 설명했다. 이게 사실이라면 정치·종교적 이유로 시리아 내전 시작 이래 난민 300만명 이상을 수용한 터키의 일대 정책 전환에 해당한다. 레바논에서는 7월 초 공표된 행정명령으로 시리아 출신 불법 노동자들의 신속 해고 절차가 시행됐다. 가디언은 양국 시리아 난민 정책 전환의 배경으로 시리아 내전 승패에 따른 정세 변화와 국내의 반()난민 정서를 꼽았다.

가장 강력한 시리아 반군 후원자인 터키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의 내전 승리가 굳어진 후로 정권 교체를 포기하고 일부 친()터키 반군을 돕고 쿠르드를 견제하는 데에 집중하고 있다. 레바논의 사드 하리리 총리도 한때는 반군조직을 지원했으나, 아사드를 지지하는 자국의 시아파 정파로부터 거센 압박에 떠밀려 태도를 바꿨다.

이전글 : 공포에 떠는 중국 기업인들
다음글 : EU, 터키 내 난민지원 승인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