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장위구르 인권침해에 AI와 빅테이터 이용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8-10-15 조회수 : 2 파 일 :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910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신장에 거주하다 현재 해외로 나온 58명과의 인터뷰를 통해, 중국이 분리독립 운동이 일어났던 신장위구르자치구를 통제하고 인권을 침해하는 데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등 최신 과학기술을 활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정부가 신장위구르자치구 주민들의 DNA나 목소리 샘플 그리고 기타 데이터들을 대량으로 수집해 이들을 식별·추적하는 데 활용한다는 것이다. 얼굴인식 기술을 이용한 검색대가 급증하고 있으며, 가구마다 거주자 정보가 담긴 QR코드가 있는 등 정밀한 경찰의 감시시스템이 작동하고 있다는 증언도 나왔다.

8월에는 신장 수용소와 관련, 100만명을 가둔 비밀 캠프를 운영한다는 신뢰할만한 보고서들이 있다는 내용의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발표가 나오기도 했다.

HRW는 또 수용소에 갇혀있던 5명의 인터뷰를 통해 수용소 안에서는 이슬람교도라 하더라도 이슬람식 인사를 할 수 없고 중국 표준어를 배우는 한편, 선전 노래를 불러야 한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이념적 병을 치료하기 위한 것이며, 수용시설과 정치적 재교육 캠프는 직업훈련 센터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HRW는 수용소에 대한 외부 감시는 허용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HRW는 신장위구르자치구의 인권침해에 대해 “(100만명 이상이 사망했다는 추정이 나오는) 1966~1976년 문화대혁명 이후 중국에서 전례없는 범위와 규모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전글 : 중미에서 내쫓기는 유엔 조사단
다음글 : UN, 난민 처우 조사단 파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