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HCR, 그리스 난민캠프 과밀화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8-09-14 조회수 : 35 파 일 :

 유엔난민기구(UNHCR)831일 그리스 난민캠프의 과밀화로 난민들이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레스보스 섬에 있는 모리아 난민캠프는 수용 가능한 인원이 2000명이지만 7000명이 머물고 있다. 이들 가운데 4분의 1은 어린이들이다. UNHCR은 이곳의 상황이 임계점에 도달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실제로 올 4월 레스보스 섬에서는 위생, 급수 시설 등 개선을 촉구하는 난민과 지역 주민이 충돌해 10여명이 다쳤다. 주민과 난민들의 긴장 상태는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

사모스 섬 바티 난민캠프도 수용 가능 인원은 700명이지만 2700명이 기약 없이 생활하고 있다. 키오스, 코스 섬 등에 마련된 난민캠프도 적정 인원의 배가 넘는 난민들을 수용하고 있다.

유엔난민기구는 3000명의 난민지위 신청자가 그리스 본토에 들어갈 수 있는 허가를 받았지만, 본토의 시설 부족으로 난민심사 처리도 더디게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달에는 800여명이 그리스 본토로 들어갔지만 매일 평균 114명이 그리스 섬에 있는 캠프에 새로 들어오면서 과밀화는 해소되지 않고 있다.

이전글 : unicef, “예멘 내전 끝낼 때”
다음글 : 반기는 곳 없는 난민들
   목록